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

기자의 글쓰기: 글 잘쓰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쉽게 쓰는 방법

어떻게 하면 기자들 처럼 글을 잘 쓸수 있을까? 우리는 '기레기'라는 말로 기자가 하는일을 무시한다. 하지만 신문기자나 취재기자가 되려면 글쓰기와 자존감이 매우 높아야한다고 생각한다.

기자가 된 사람들을 보면, 어릴떄부터 글쓰기를 좋아해서 글쓰기 연습과 훈련을 매일 하고 잘쓰는법에 대해서 매일 연구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고치고 쓰고 다시 고치고 쓰고 무한반복이다. 기자들이 말하는 글쓰기의 공통점은 쉽고 간단하며 단순해야한다는 것이다. 그럼 책쓰기를 위한 글을 잘쓰는 방법은 있을까?


하루책

2014년부터 현재까지 조선일보 저널리즘 아카데미에서 진행되고 있는 저자의 글쓰기 강연을 정리한 책이다. 강연의 수강생은 20대부터 70대까지 다양하고, 직업도 다양하다.

글쓰기 강연을 하면서, 한 편의 글이 어떻게 완성이 되는지 그리고 24년 글밥 먹고사는 기자의 글쓰기 비법이 이 책에 있다.

글을 위한 원칙

기자의 글쓰기: 글 잘쓰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쉽게 쓰는 방법

사람들은 글을 매일 쓴다. 그리고 잘 쓰고 싶어하는 욕구가 있다. 페이스북 글에 '좋아요' 수나 블로그 방문자가 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그리고, 자기소개서나 기획서에서 세련되어 발탁이 되고 책도 한권 내고 싶다.

글을 쓰는 방법은 다양하다. 하지만 글쓰기는 어렵다. 왜 어려울까? 사실, 어렵다기보다는 두렵다고 '느끼는'것이다. 

글을 쓰는 방법을 모르는 것이지, 원칙만 제대로 잡으면 누구나 쉽게 글을 쓰는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잘읽히는게 중요하다.

3가지만 기억하자

기자의 글쓰기: 글 잘쓰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쉽게 쓰는 방법

글쓰기에서 3가지만 기억하면 된다. 쉽다. 짧다. 그리고 팩트만 쓴다. 문장은 짧으면 독자가 읽을떄 속도감이 생겨서 읽기가 편하다.

그리고, 입말을 사용하면 독자들이 매우 이해하기가 편하다. 따로 배경지식이 있지 않아도, 책을 수월하게 읽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주장이 아니라 팩트가 있어야한다. 자기가 생각한 거나 느낀 것만 가지고 쓴다면 그 글은 힘이없다. 팩트도 뒷받 침 된다면 거짓말도 그럴듯하게 들린다.

조선일보? NOPE

기자의 글쓰기: 글 잘쓰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쉽게 쓰는 방법

호흡이 길어야 멋진 글이라 생각했다. 

블로그를 쓰고 있지만, 아직 까지 글을 쓰는 건 힘들다. 보이는것과 달리 글을 매일 쓰는 기자들은 어떠한 글쓰기 방법을 거쳤길래 쉽게 쓰는 방법을 아는 것일까?

이 책의 단점은, 거짓말을 밥먹듯이 하는 조선일보에서 나온 글쓰기 강연이라는 것이다. 현재 조선일보는 팩트가 아닌 주장으로 그럴듯한 글만 쓰고 있다.

▼책 읽으러 가기

진실된 정보로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글쓰기를 우리가 배워야한다. 허나 조선일보 기자 스펙이 아무리 좋더라도, 글의 진실성이 없다면 추천하고 싶지 않은 책이다.

기자의 글쓰기
국내도서
저자 : 박종인
출판 : 북라이프 2016.05.31
상세보기



2018/11/24 - 원칙 PRINCIPLES: 성장을 위한 나에게 다가오는 고통


2018/11/22 - 제 4세대 통합 영어 학습법: 영어회화공부 혼자하는 방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